MY MENU

Current

제목

김태현 ' 각인된 빛 그리고 풍경'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02.02
첨부파일0
추천수
4
조회수
313
내용


제목 : 김태현  ' 각인된 빛 그리고 풍경'

전시기간 : 2021. 2.3 Wed ~ 2.23  Tue

ART GAGA






김태현 Kim Tae Hyun 

1988 . 11 . 11

북경중앙미술대학 도시설계디자인 공공미술 석사 졸업                                

경희대학교 미술대학 조소전공 학사 졸업                                                 

약력

2021 <각인된 빛 그리고 풍경> 초대개인전 가가gallery. 서울

2020 <nine colors> 초대그룹전 가가gallery. 서울

2020 <땅밖의 땅, > 초대그룹전 양평 양근섬. 경기

2020 <순환의 땅 大地를 상상하다> 초대그룹전 양평 두물머리. 경기

2019 <북경중앙미술대학 석사 졸업전> 북경중앙미술대학 미술관. 북경

2018 <북경 大 신국제공항 공공미술 국제 공모전> 수상10名). 북경

2018 <> 초대그룹전. 798예술구 정서미술관. 북경

2017 <感知中> 초대그룹전. 중국미술대학 미술관. 항주

2015 <뉴프론티어 공모전 시작전’> 청년미술100 수상작. 남송미술관. 경기

2015 <Left behind, 그 이후…> 한일국제전 . 리각미술관. 충남

2015 <뉴프론티어 공모전 시작전’> 청년미술100 수상작. 미술세계gallery. 서울              

2012 <2회 호국미술대전> 수상작. 전쟁기념관. 서울


작가노트

반복된 일상에서 오는 익숙함은 때로 공허함으로 연결되며 곧 감성의 결핍으로 이어진다. 

실존에 대한 무의식적 삶은 가시적인 것에 무게중심을 싣게 하며 소중한 추억을 희석시킨다. 

이번 작업을 하는 내내 솟아오르던 과거의 기억, 잊었던 일상의 소중함을 작품에 녹여내려 하였다. 


일상적 찰나의 조각을 모으면 자연은 내게 경이로운 풍경으로 영감을 준다. 

풍경 속 자연물들은 각기 자기 자리에서 조용히 역할을 해내는 사회 안의 구성원들을 생각하게 한다.

지나치는 자연 광경 안의 무심한 나무는 얼마나 모진 풍파 견뎌가며 그 안의 나이테를 만들 것인가. 


노동의 장소는 나에게 영감을 주고 이는 작품의 소재가 된다.

육체노동이 오롯이 쏟아지는 시간과 힘의 가치는 삶 속에 고스란히 녹아 용광로처럼 뜨겁고 쇠처럼 단단한 공간감을 자아낸다. 

노동집약적인 용접을 이용한 회화적 화면 구성이 삶에 열정을 작품에 각인시킨다.


자연과 사회의 현상을 일상적 삶과 기억들을 재조명하는 프레임으로 적용시켜

그저 스쳐 지나가고 마는 사소한 풍경과 그것에 깃든 추억과 기억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그 자연이 가진 일상에 다른 가치를 재해석하고 싶다. 

온 세상 만물은 존재하는 것 그 자체가 의미이기 때문이다






                                                                                  <선유도 어촌마을> 60x60cm, 스테인레스 용접,2020





                                                                              <7:30> 58x20cm, 아크릴,스테인레스,나무,LED 2018





                                                                                                   25x25cm, 스테인레스,나무,LED, 2018







                                                                                          <소나무의 삶> 70x40cm, 스테인레스,돌 2020














4
0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